육기체질


모바일서브상단메뉴

자유게시판

HOME > 육기게시판 > 자유게시판

[체험사례] 위암 진단을 받고 생식으로 건강회복

페이지 정보

  • 작성자 체질
  • 작성일16-05-28 18:15
  • 조회1,272회
  • 댓글0건

본문

위암 진단을 받고 생식으로 건강회복

조 ○ 자

 

위암진단을 받다

저는 평범한 가정주부로 오순도순 아이들을 키우며 남편과 하루하루를 행복하게 살고 있던 중 1995년 어느 날 위가 몹시 아파서 병원을 찾아가 검사를 받은 결과 위암이라는 진단을 받게 된 것입니다.

정말 청천하늘에 웬 날벼락인가 싶고 일을 당해보니 앞이 막막하고 힘들었으나 내가 이러면 아이들과 남편은 어떡하나 하고 마음을 정리하고 19961월에 위 절제 수술을 받고 항암치료를 받기 시작하였습니다.

항암제 치료를 받으려면 백혈구 수치가 2000이상이 되어야 하지만 당시의 저는 백혈구 수치가 200이하로 떨어져서 치료를 계속 미루고 못 받게 되었었습니다.

그 때는 정말 그냥 죽어버리는 것이 차라리 낫겠다는 생각조차 들었습니다.

병원에 입원해 있는 동안 초등학교도 들어가지 않은 어린 아들과 딸을 친척집에 맡기고 있었는데 어느 날 아들을 보고는 깜짝 놀랐습니다.

얼마나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는지 엄마인 제가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살이 많이 쪄있는 모습을 보고는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악착같이 살아야겠다는 마음을 다시 한 번 가다듬었습니다.

 

주위의 권고로 생식을 접하다

19972월에 주위의 권고로 생식을 접하게 되여 생식을 먹기 시작하였습니다.

생식을 먹는 과정에서도 너무너무 힘들었으나 위를 잘라낸 저는 단맛의 음식이 위를 좋아지게 한다는 말을 듣고는 설탕을 밥 먹듯이 하였고, 생식 또한 살기 위하여 열심히 먹기로 하였습니다.

조금씩 조금씩 나날이 몸이 좋아지면서 백혈구 수치가 높아졌고 어느덧 항암치료도 별 무리 없이 받을 수 있게 되었으나 생식을 해서 백혈구 수치가 좋아졌다면 굳이 항암제를 쓸 일이 아니고 열심히 생식을 하면 되겠구나하는 생각으로 생식에만 전념했습니다.

 

저보다도 가볍게 수술한 사람도 저보다 회복 속도가 느린 것을 보고 ! 나는 생식을 하니까 이렇게 빨리 좋아지는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.

주위에서는 내가 생식을 먹고 좋아지는 과정을 지켜보던 사람들이 자기들도 생식을 해보고 싶다는 이야기를 많이 하고, 저도 열심히 생식을 권하다보니 지금은 아예 생식원을 운영하게 된 것입니다.

 

생식전도사가 되다

생식의 좋은 점을 널리 알리고 접하게 해주는 생식 전도사가 되어 때로는 동네에 누가 아프다며 방문해 주기를 원하면 기꺼이 찾아가서 정신적인 위안도 주면서 어떻게 조치를 취할 수 있는 방법도 가르쳐 주기도 하였습니다.

어떤 이는 생식을 먹고 좋아졌다면서 저에게 잘 어울리겠어서 하나 사 왔다면서 옷을 선물하는 사람도 있고, 자기 부인을 건강하게 해줘서 고맙다면서 손님 남편이 되시는 분이 과일을 사 오시는 일도 있었습니다.

앞으로도 영원히 나같이 건강 때문에 힘든 사람이 없도록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.